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진성준 "김정숙 타지마할 방문, 엘리자베스 여왕 안동 방문과 유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크롱·트뤼도 역시 방문…국민의힘, 억지 생트집 물타기"

"인도가 고위급 요청해 외교당국자 간 협상에서 김여사 파견 좋겠다 결론"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 인도 '타지마할' 방문
(아그라[인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인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둘러 보고 있다. 타지마할은 무굴 제국의 황제 샤 자한이 자신이 총애하였던 부인 뭄타즈 마할을 기리기 위한 묘지로 22년간 지은 건축물로서 아름다운 건축 양식을 자랑한다. 신 7대 불가사의로 지정된 타지마할은 198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가운데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2018.11.7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오규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정책위의장은 21일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방문에 대한 여권의 공세를 "'김건희 물타기'에 불과한 생트집"이라고 반박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낸 진 의장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방문을 과거 영국 여왕의 안동 방문 같은 외교 일정이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진 의장은 "오랫동안 두문불출하던 김건희 여사가 다시 공개 활동을 재개한 것을 두고 국민의 비판이 비등하자 국민의힘이 난데없이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에 대한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인도 방문 배경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방문이 어려워지자 (인도 측이) '한국의 고위급 인사를 보내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며 "외교 당국자들 간의 실무협상 과정에서 김정숙 여사를 파견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서 인도 측에서 김 여사를 초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 방문 일정 도중 타지마할에 간 것 역시 인도 측의 요청"이라고 덧붙였다.

진 의장은 "인도는 해외 정상이나 국빈이 방문했을 때 늘 타지마할에 초청해서 자랑하고 홍보했다"며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캐나다 트뤼도 총리 등 인도를 방문한 수많은 정상들이 타지마할에 방문했고 김정숙 여사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정상급 인사가 인도 타지마할을 방문한 것은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한국을 방문해서 안동을 방문한 것과 유사한 외교 일정이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의장은 "국민의힘은 억지 생트집으로 물타기를 하려고 하지 말고 김건희 특검법을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gee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