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란 대통령, 기적적으로 탈출해"…가짜영상 200만명 '낚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에 공유된 가짜 영상 200만뷰 기록

파이낸셜뉴스

추락 전 헬기에 앉아 있는 이란 대통령/사진=이란 국영TV IRINN 캡처


[파이낸셜뉴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헬기 추락으로 사망한 사고와 관련한 거짓 정보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했다. 사고 현장과 관련해 과거 사진과 영상이 재가공되는가 하면 대통령이 기적적으로 탈출했다는 허위 정보가 퍼졌다. SNS에 공유된 가짜 영상은 무려 200만뷰를 기록하기도 했다.

英 BBC "가짜 영상 조회수 210만회…2022년도 영상"

19일(현지시간) 사고 소식이 전해진 뒤 SNS에는 라이시 대통령이 탄 헬기라고 주장하며 헬기 한 대가 산 중턱에 추락해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는 영상이 퍼졌다.

20일 영국 BBC 뉴스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210만회 넘는 조회수를 기록한 이 영상은 사실 2022년 조지아에서 추락한 구조 헬기 영상으로 확인됐다.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라며 SNS에서 약 10만회 조회된 또 다른 헬기의 잔해 사진 역시 2019년 모로코에서 발생한 헬기 추락 사고 관련 사진이었다고 BBC는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과 EPA 통신 등 외신들은 라이시 대통령 탑승 헬기 추락 현장이라며 꼬리에 이란 국기가 그려진 헬기가 숲에 추락해있는 사진을 발행했다가 이를 취소하기도 했다.

이들 외신은 이 사진이 "출처가 잘못됐다"라며 "시스템에서 해당 이미지를 제거해달라"고 요청했다.

공식 사망 발표 전에도 "헬기 안전하게 착륙" 루머

이란 정부가 라이시 대통령의 사망을 공식 확인하기 전에는 그의 생사에 관한 루머까지 퍼졌다.

이란 국영TV가 라이시 대통령의 수색·구조 상황 관련 보도를 계속하고 있을 때 SNS에서는 이 방송사가 대통령의 부고를 알리기 위해 정규 프로그램을 중단했다는 소문이 확산됐다.

이란 혁명수비대와 연계된 파르스 통신은 엑스(X·옛 트위터)에 라이시 대통령의 헬기가 안전하게 착륙했다고 주장하며 헬기 근처에 서 있는 라이시 대통령의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파르스 통신이 올렸다가 지운 이 사진은 2022년 이란에서 홍수가 발생했을 때 라이시 대통령이 홍수 구조 현장에서 찍힌 것이라고 BBC는 전했다.

이 밖에도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했던 헬리콥터의 조종사가 이스라엘의 정보기관 요원이며, 이 사람이 헬리콥터를 추락시켰다는 유언비어도 소셜미디어에 나돌았다고 호주 A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라이시 대통령 일행은 19일 이란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주(州)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악천후 속에 헬기 편으로 타브리즈로 돌아오던 중 헬기가 추락해 실종됐다.

이란 당국은 밤샘 수색 작전을 벌여 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20일 시신을 수습했다.
#이란 대통령 #에브라힘 라이시 #가짜 영상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