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퇴사자에 급여 '9670원' 지급한 강형욱.. 전 직원 "이런 경우 처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형욱 회사 전 직원들 '사내갑질' 잇단 폭로

파이낸셜뉴스

/사진=사건반장 보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39)의 회사 '보듬컴퍼니'에 대한 전 직원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강형욱이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내갑질, 가스라이팅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다뤘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죽어라' 막말 들었다는 직원

'보듬컴퍼니' 전 직원 A씨는 '사건반장'을 통해 "(강형욱에게) 들었던 말 중에 제일 기억에 남는 말은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그냥 죽어라'다. 이런 얘기를 맨날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목줄 던지는 건 다반사고 맨날 불려나가고 맨날 욕먹었다. 욕먹는 건 직원들이 다 보고 있다"며 강형욱이 직원들에게 자주 폭언을 했다고 전했다.

퇴사 후 강형욱에게 마지막 급여로 9670원을 받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전 직원 B씨는 "(퇴직 당시) 강형욱에게 카톡이 왔다. 급여와 관련해서 할 말이 있다며 전화를 해달라고 하길래 그때부터 증거를 남겨야겠다는 생각으로 카톡으로 남겨달라고 했다. 그랬더니 답을 안 남기더라. 그러더니 급여 날에 9670원이 들어왔다. 살면서 그런 경우는 처음 봤다. 견딜 수가 없어서 고용노동청에 신고했다"고 털어놨다.

B씨가 해당 급여를 지급한 이유를 묻자 강형욱 측은 "담당했던 고객을 끝까지 살피지 못했기 때문에 급여를 깎아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당연히 퇴직금도 받지 못했다.

이후 서울고용노동청 측에서 삼자대면 날짜를 잡자 강형욱 아내는 '자존심 상한 거냐. 자존심 상하게 할 생각은 없었다'며 연락했고, 급여 지급 요청을 하자 기본급과 연차 수당 등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명절선물, 배변봉투에 스팸 6개 담아줬다" 폭로도

최근 별점과 전반적인 후기를 남길 수 있는 기업 정보 서비스 '잡플래닛'에 보듬컴퍼니는 1.8점을 받았다.

이곳에 후기를 남긴 전 직원 C씨는 "여기 퇴사하고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계속 다닌다. 부부 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며 "메신저를 지정해서 깔게 하며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 내용을 감시한다. 그 내용으로 직원을 괴롭히기까지 한다"고 폭로했다.

강형욱의 유튜브 채널 '보듬TV'에도 전 직원이었다는 이들이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스팸 6개를 담아 줬다" "쉬는 날에 과한 심부름을 시키거나 폭염, 폭설에 중노동을 지시하고 인격 폄하 등도 했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사건반장 보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강형욱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 이에 20일 방송 예정이었던 KBS2 '개는 훌륭하다'는 결방됐다.

보듬컴퍼니 측은 오는 6월 30일부터 내부 사정으로 교육 서비스를 전면 종료한다고 밝혔다.
#강형욱

gaa1003@fnnews.com 안가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