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삼성 반도체 수장 전격 교체…전영현, DS부문장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신임 전영현 삼성전자 디에스부문장.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1일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디에스(DS)부문 수장을 전격 교체했다.



삼성전자는 전영현 미래사업기획단장(부회장)을 디에스부문장(사장)에, 경계현 디에스부문장을 미래사업기획단장에 각각 위촉한다고 이날 밝혔다. 전 부회장과 경 사장의 자리를 바꾼 것이다.



갑작스런 수장 교체에 경질성 인사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지만 삼성전자는 이를 부인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를 두고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 환경 아래에서 대내외 분위기를 일신해 반도체의 미래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제적 조처”라고 했다. 삼성전자 내부에서는 경 사장이 분위기 쇄신과 반도체 사업 위기 극복을 위해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는 얘기도 나온다. 삼성전자 반도체부문은 메모리 시장과 기술 변화에 제 때 대응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신임 디에스부문장에 위촉된 전영현 부회장은 2000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로 입사해 디램(DRAM)·낸드플래시 개발, 전략 마케팅 업무 등을 한 뒤, 2014년부터 메모리 사업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삼성에스디아이(SDI)로 자리를 옮겨 5년동안 대표이사를 지냈으며, 올해 삼성전자 미래사업기획단장으로 위촉됐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