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오세훈-유승민 설전...KC 미인증 직구 금지 번복에 '미리' 대선 [앵커리포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가 KC 미인증 제품의 해외 직구 금지를 번복하고 사과했지만, 여권 대선 주자들 사이에서 뒤늦은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소비자의 선택권과 국내 기업 보호 및 안전 가운데 어떤 것을 더 중시해야 하는지를 둘러싸고 각자의 정체성을 부각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화면 보시죠.

[추경호 / 국민의힘 원내대표 : 그 취지도 중요하지만, 정책 발표 내용이 치밀하게 성안되지 못하고, 국민에게 미칠 영향, 여론 반향 등도 사전에 세심하게 충분히 고려하지 못해 국민적 공감을 얻지 못할 경우 혼란과 정책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킨다는 점을 정부는 명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