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현대차·기아, 제값 받는 브랜드 됐다...판매 가격 5년 새 최대 두 배 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급화 전략·환율 효과 등 영향
SUV·RV 인기 판매 늘고 제네시스 브랜드 안착
한국일보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차·기아 본사 사옥 전경.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와 기아의 국내외 자동차 판매 가격이 5년 새 최대 두 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고급화 전략에 따른 가격 상승, 환율 효과 등이 더해진 결과로 볼 수 있는데 국산 자동차가 더 이상 가성비 덕분에 타는 차가 아닌 제값 받는 자동차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현대차·기아의 연간 사업 보고서와 올해 1분기(1~3월) 보고서를 살펴보면 국내에서 현대차의 승용차 평균 판매 가격은 2019년 3,774만 원에서 올해 1분기 5,319만 원으로 5년 새 40.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포함한 레저용차량(RV)의 국내 판매 가격도 같은 기간 3,543만 원에서 5,223만 원으로 올라 47.4%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해외에서는 더 가파르게 판매 가격이 상승했다. 원화로 바꾸면 현대차의 해외 승용차 평균 판매 가격은 2019년 3,298만 원에서 올해 1분기 6,419만 원으로 94.6%나 뛰어 올랐다. 같은 기간 RV는 3,459만 원에서 6,877만 원으로 상승률(98.8%)이 100%에 육박했다. 5년 새 차 가격이 두 배 가까이 올랐다는 뜻이다.

SUV판매 늘고 제네시스 인지도 높아지고

한국일보

그래픽=강준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현대차의 SUV, RV의 판매량이 늘고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의 1분기 전체 글로벌 판매 대수(상용차 포함)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57.2%로 지난해 1분기(53.2%)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RV의 해외 시장 평균 판매가격(6,877만 원)도 지난해(6,744만 원)보다 133만 원 높아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SUV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며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 모델의 다양화와 생산 비용 증가에 따른 모델별 가격 상승도 평균 판매 가격의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해외는 5년 새 14%가량 오른 환율 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일보

그래픽=강준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아의 평균 판매 가격도 5년 새 꾸준히 올랐다. 다만 상승 폭은 현대차보다 다소 작았다. 기아의 국내 승용과 RV 판매 가격 상승률은 이 기간 동안 4.3%(2019년 3,259만 원→ 올해 1분기 3,401만 원), 37.3%(3,495만 원 → 4,801만 원)로 집계됐다. 해외의 승용은 9.9%(3,008만 원 → 3,306만 원), RV는 47.5%(4,030만 원 → 5,943만 원) 각각 2019년 대비 판매 가격이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데에는 제값 받는 브랜드가 된 효과도 크게 작용했다"며 "해외에서도 광고와 할인 프로모션을 크게 하지 않아도 소비자들이 찾는 브랜드가 됐다"고 말했다.

강희경 기자 k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