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갑질 폭로' 침묵하는 강형욱…반려견과 행사는 "예정대로" [소셜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원 갑질' 논란이 불거진 강형욱 훈련사는 논란 이후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갑질 논란은 채용·구직 플랫폼인 '잡플래닛'에서 처음 시작됐습니다.

강 훈련사가 운영하는 보듬컴퍼니에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업무 내내 감시를 한다"는 등 직원들의 평가가 논란이 됐는데요.

전 직원 A 씨는 JTBC '사건반장'을 통해 '벌레보다 못하다'는 이야기를 매일 들었다고 주장하는 등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