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훔쳤던 맥주잔 52년 만에 갚은 '어리석은 대학생'의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뮌헨 맥줏집에 50달러 동봉 사죄 편지 보내

서울경제


미국의 한 70대 노인이 대학생 시절 독일에서 훔친 맥주잔을 52년 만에 되돌려준 사연이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의 언론 타게스차이퉁(TZ)에 따르면 이 지역의 유명 맥줏집 호프브로이하우스는 최근 자신을 그레고리 K(74)라고 밝힌 미국인이 작성한 편지 한 통을 받았다.

그는 대학생 때인 1972년 1월 친구들과 함께 유럽 여행 도중 호프브로이하우스에서 맥주잔을 몰래 가져갔고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바보 같은 행동을 용서해달라"며 50달러(약 6만 8000원) 지폐를 편지 봉투에 넣어 함께 보냈다. 편지 마지막에는 "어리석은 대학생이"라고 적었다.

TZ에 따르면 그가 훔친 맥주잔은 호프브로이하우스를 뜻하는 문구 'HB'를 새긴 석제 머그잔이다. 호프브로이하우스는 이 잔이 맥주를 얼마나 따랐는지 잘 보이지 않아 그레고리 K가 다녀간 몇 달 뒤부터 사용하지 않았다. 지금은 기념품으로 40유로(약 5만 9000원) 안팎에 판매된다.

호프브로이하우스는 "(사죄를) 기꺼이 받아들이겠다. 맥주잔과 함께 계속 즐기시길 바란다"며 편지와 함께 온 50달러는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