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챗GPT 목소리=스칼렛 요한슨?’ 논란에 오픈AI “음성 사용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영화배우 스칼렛 요한슨. 20일(현지시간)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미국 유명 배우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와 비슷한 챗GPT 음성 사용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챗GPT가 미국 유명 배우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와 비슷하다는 지적을 받자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오픈AI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오후 블로그에 "우리는 챗GPT, 특히 스카이(Sky)의 목소리를 어떻게 선택했는지에 대해 많은 질문을 받았다"며 "문제를 해결하는 동안 스카이 사용을 일시 중지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챗GPT의 5개 음성 서비스 중 하나인 스카이의 사용 중단은 오픈AI의 새 인공지능(AI) 모델 'GPT-4o'(포오) 공개 이후 '모방' 논란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오픈AI는 지난 13일 보고 듣고 사람과 음성으로 자연스럽게 대화까지 할 수 있는 새 AI 모델 'GPT-4o'를 공개했다.

이 AI 모델은 기능뿐만 아니라 사람이 AI와 사랑에 빠진다는 2013년 개봉작 영화 '그녀'(Her)가 현실이 됐다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헤럴드경제

오픈AI 로고.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스카이라고 하는 이 모델의 음성이 영화 '그녀' 속 AI 목소리의 주인공인 스칼렛 요한슨과 매우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오픈AI가 '그녀'를 연상시키며 요한슨의 목소리를 의도적으로 모방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도 'GPT-4o'를 공개한 후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영화를 언급한 듯 'her'라고 게시했다.

오픈AI는 그러나 스카이의 음성이 의도적으로 요한슨의 목소리를 모방했다는 점을 부인했다.

이 회사는 "스카이의 목소리는 스칼렛 요한슨을 모방한 것이 아니라 그녀만의 자연스러운 말투를 사용하는 다른 전문 배우의 목소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성우의 이름을 공유할 수 없다"고 전했다.

오픈AI는 스카이를 포함해 챗봇의 5개 목소리는 "5개월에 걸친 캐스팅과 녹음 과정을 통해 선정됐다"며 "성우와 영화배우로부터 약 400개를 받아 이를 14개로 줄였고, 내부 팀이 최종 5개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binna@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