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새마을금고·농협 등 협의회 "부동산 PF 경공매·부실채권 매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부실로 건전성 지표가 악화된 상호금융업권에 대해 조합 차원의 배당 자체와 이익금 내부 유보를 주문했다. 부동산 PF 사업성 평가에 따라 부실채권 매각 확대와 경공매활성화 등 관리도 강화된다. 최근 농협중앙회와 농협금융지주 간 지배구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상호금융업권의 투명한 지배구조 필요성도 제기됐다.

금융위원회는 20일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금융감독원 등과 제 1차 '상호금융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14일 발표한 '부동산 PF의 질서있는 연착륙을 위한 향후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상호금융기관의 이행을 요청했다. 상호금융업권은 건전성 제고를 위해 각 중앙회를 중심으로 부실채권 매각 확대 및 경공매 활성화, 조합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위한 대손충당금 적립 상향 지도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최근 상호금융업권 건전성 지표가 악화되고 있는 만큼 조합 차원에서 배당 자제 및 이익금 내부 유보 등 다각적인 대응여력 확보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설명이다. 협의회는 또 투명한 지배구조 마련 등에 대한 제도 정비방안도 마련한다.

행안부 등 관계부처는 "상호금융업권이 마련한 자구책뿐만 아니라 최근 발표한 부동산 PF 연착륙 방안 등의 건전성 제고 노력이 실제 현장에서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깊은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권화순 기자 firesoo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