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싱글벙글쇼’ 51년 만에 문 닫는다…후속은 트로트 프로그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문화방송 장수 라디오 프로그램 ‘싱글벙글쇼’가 6월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는다. 사진은 2020년 30여년간 진행한 강석과 김혜영이 프로그램을 떠나면서 촬영한 모습. 문화방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방송(MBC) 라디오 프로그램 ‘싱글벙글쇼’(표준FM 95.9㎒)가 51년 만에 막을 내린다.



문화방송은 20일 “다음달 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싱글벙글쇼’의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싱글벙글쇼’는 1973년 시작해 51년 동안 문화방송의 대표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사랑받았다. 고인이 된 허참과 송해를 비롯해 박일, 송도순, 권귀옥, 최미나, 오미희 등이 거쳐 갔다. 2022년부터는 신지와 이윤석이 맡고 있다.



2020년에는 1984년부터 진행한 강석과 1987년부터 진행한 김혜영이 각각 36년과 33년 만에 교체되면서 시청자 반발을 사는 등 진통을 겪기도 했다. 강석은 당시 한겨레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택시를 타면 기사님들이 즐가움을 줘서 고맙다, 서민들의 이야기를 담아줘서 고맙다며 택시비도 안 받으려고 했을 정도로 좋아해 주셨다. ‘싱글벙글쇼’는 청취자들의 희로애락을 담은 프로그램이었다”고 했다.



강석과 김혜영이 유명인들의 성대모사를 하며 시사 풍자 콩트를 선보인 것이 특히 화제였다. ‘돌도사’와 ‘똘이 엄마’가 유명하다. ‘나의 신혼일기’ 등 서민들의 일상 이야기를 전하는 꼭지도 소소한 재미를 줬다.



그러나 미디어 환경이 변하면서 티브이(TV)를 보지 않는 것처럼 라디오도 잘 듣지 않게 된 것이 장수 프로그램의 폐지로 이어진 듯 하다. ‘싱글벙글쇼’ 후속으로 충성 팬이 많은 장르인 트로트 전문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진행자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