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음주운전 시인’ 김호중, 팬카페에 “조사 결과 나오면 돌아오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뺑소니 혐의로 서울강남경찰서에서 수사를 받는 중인 가수 김호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늦게 음주 운전 혐의를 시인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팬카페에 심경을 밝혔다.



김호중은 19일 밤 팬카페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진심으로 이번 일에 대해 우리 아리스(김호중 팬덤명)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술을 한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 된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해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한다는 걸 꼭 굳이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으로 어리석은 저의 모습이 너무나도 싫다”고 했다. 이어 “죄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 하겠느냐. 저는 아직 조사 중이다.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저버리지 않으려면 열심히 사는 것밖에 없을 것 같다. 가슴 속에 하나하나 새기며 살겠다”고 글을 마쳤다.



한겨레

사고 열흘 만에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한 가수 김호중씨가 19일 자신의 팬카페에 올린 글.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은 이날 경남 창원 공연을 마친 뒤 소속사를 통해 “저는 음주 운전을 했다”며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를 낸 지 열흘 만이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정차했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입건됐다. 그는 사고 발생 17여시간 뒤인 10일 오후 4시30분께 경찰에 출석해 음주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 사이 매니저가 대신 경찰에 자수했고, 김호중은 자택이 아니라 호텔에 가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소속사는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며 김호중의 음주를 거듭 부인했다. 운전자 바꿔치기 등은 소속사 대표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거센 비난 여론에도 김호중은 18~19일 경남 창원 공연을 강행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음주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경찰이 구속영장 신청까지 검토하자 결국 음주 운전 혐의를 시인했다.



김호중은 곧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새달 1~2일 예정된 경북 김천 콘서트는 진행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천 콘서트는 현재 매진된 상태다. 23~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도 주최사 한국방송이 주관사 두미르에 김호중을 대체할 출연자 섭외를 요구한 상황이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