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서울의소리 대표 “檢 조사 때 김건희 여사 명품백 영상 원본 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고발인 신분으로 檢 출석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을 제기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측이 20일 검찰 조사에서 최재영 목사와 김 여사 간 ‘인사청탁’이 이뤄졌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자료를 제출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튿날 김 여사가 받은 책을 주웠다고 주장하는 주민도 소환한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20일 오후 2시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이 부임한 후 이뤄지는 첫 번째 김 여사 사건 관련자 조사다. 백 대표는 지난해 11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전달하는 영상을 보도한 후 같은 해 12월 윤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 위반 및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했다.

세계일보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 대표는 검찰에 명품 가방 전달 모습이 담긴 30분 분량의 촬영 영상 원본과 최 목사가 김 여사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캡처본 일부 등을 제출할 예정이다. 해당 대화에 최 목사가 제3자의 인사에 관한 내용을 김 여사에게 부탁하고, 김 여사가 이에 대답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게 백 대표 측 설명이다. 이 대화는 최 목사가 2022년 9월 명품 가방을 전달하기 이전인 같은 해 6월 180만원 상당의 명품 화장품·향수를 전달한 이후에 이뤄졌다고 한다.

서울의소리 측은 최 목사가 명품 가방 전달 이전에도 다른 선물을 전달했고, 이 전후로 인사 청탁이 이뤄진 점을 근거로 ‘직무관련성’을 주장할 전망이다. 검찰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가 성립하려면 공직자의 배우자가 받은 금품과 공직자의 직무 사이 관련성이 입증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

백 대표 측은 20일 조사에 앞서 오후 1시쯤 추가 고발장도 대검찰청에 제출할 방침이다. 명품 가방 외에 명품 화장품·향수와 40만원 상당의 양주를 받은 혐의,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앞 불상의 대기자들로부터 선물을 받은 혐의, ‘금융위원 인사 청탁’ 관련 직권남용 혐의, 명품 가방의 대통령 기록물 지정과 관련한 증거인멸 혐의 등 네 가지 혐의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이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거주했던 아파트 주민 권모씨가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주웠다고 주장하는 책 사진. 권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은 백 대표에 이어 21일에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선물한 것으로 추정되는 책을 습득했다고 언론에 제보한 주민 권모씨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권씨는 윤 대통령 부부가 관저로 이사 간 직후인 2022년 말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최 목사의 자필 메모와 ‘2022년 7월23일’이라는 날짜가 적힌 책을 주웠다고 주장했다.

재미교포인 최 목사는 2022년 9월13일 김 여사에게 300만원 상당의 명품가방을 전달하면서 이를 ‘손목시계 몰래카메라’로 촬영했고,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는 이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명품 가방과 몰래카메라는 모두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가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경민 기자 yook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