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젊은 대통령 탄생시키겠다"(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채상병 특검 찬성…개헌은 '4년 중임제'가 당 입장"

최고위원에 이기인·조대원·전성균…尹대통령, 축하 화환

연합뉴스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로 선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허은아 후보가 수락 연설을 마치고 미소를 짓고 있다. 2024.5.19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조다운 기자 = 개혁신당 새 대표에 허은아(52) 전 수석대변인이 선출됐다.

개혁신당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허 전 수석대변인이 38.38% 득표로 이기인(35.34%) 전 최고위원을 제치고 당 대표에 뽑혔다고 발표했다.

네 차례에 걸친 권역별 현장평가단 투표(25%)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25%), 전당대회 당원 투표(50%)를 합산한 결과다. 17~19일 이뤄진 온라인 당원 투표율은 70.04%(4만1천4명 중 2만8천719명)다.

허 대표와 함께 지도부를 구성하는 최고위원에는 전당대회 득표율에 따라 이기인 전 최고위원과 조대원(11.48%)·전성균(9.86%) 후보가 선출됐다.

허 신임 대표는 항공사 승무원과 이미지 컨설팅 전문가 출신으로, 2020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에 영입돼 비례대표로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2021~2022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을 맡았던 그는 이준석 전 대표의 측근 그룹인 '천아용인'(천하람·허은아·김용태·이기인)으로 불리며 비윤(비윤석열)계로 분류됐다. 지난 1월 개혁신당 합류를 위해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탈당으로 비례대표 의원직을 상실한 허 대표는 개혁신당 최고위원과 수석대변인을 역임했고, 4·10 총선 서울 영등포갑에 출마해 낙선했다.

허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2026년 지방선거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2027년 대통령 선거에서 개혁신당의 젊은 대통령을 탄생시키겠다"며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할 일이 많다. 중앙당을 재정비하고, 시도당과 지역 당협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선거에서) 기초부터 광역까지 모든 선거구에 후보를 내겠다는 각오로 뛰어야 한다"며 "수권정당으로 나아가기 위해 우리가 반드시 완수해야 할 역사적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신임 당 대표에 허은아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허은아 후보가 이준석 대표로부터 당기를 건네받아 흔들고 있다. 2024.5.19 hama@yna.co.kr



허 대표는 기자 간담회에서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 시 당 입장을 묻는 말에 "채상병 특검은 개혁신당이 이준석 전 대표 때부터 선제적으로 외쳤던 것으로 저희는 채상병 특검은 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헌 관련 당 입장을 묻는 말에는 "개혁신당은 기존에 4년 중임제를 말했었다"고 답했다.

국민의힘과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추후 국민의힘을 흡수할 수 있을지언정 아직 연대까지 생각하지는 않고 있다"고 했다.

허 대표는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민주당, 조국혁신당에 이어 이준석 당선인도 윤 대통령 탄핵을 언급하기 시작했다'는 질문에 "무조건적인 탄핵을 외치는 조국혁신당의 '쇼질'은 따라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개혁신당의 새 지도부는 22대 국회에서 3석을 보유한 원내 미니 정당으로서 생존 전략을 모색하고 지지층을 확대하는 게 급선무로 꼽힌다. 거대 양당의 틈에서 2026년 6월 열릴 지방선거에서 당선자를 내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지난 1월 개혁신당 창당 후 초대 대표를 맡았던 이준석 전 대표는 2선으로 물러나 지방선거 준비와 의정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는 4·10 총선 경기 화성을에서 당선됐다.

이날 전대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축하 화환을 보냈고,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참석했다.

홍 수석은 인사말에서 "우리나라와 국민을 위해 개혁신당의 역할은 중요하고 서로 맞다, 틀리다가 아니라 다름이 약간씩 있을 텐데 그것을 조율하는 게 국민이 뽑아준 대통령실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개혁신당 같은 혁신적인 분들과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전당대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를 축하해준 것에 감사드린다. 대통령이 협치 의지를 보인 것의 일환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개혁신당과 정부의 생각이 일치하는 것에는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개혁신당 당 대표 경선 결과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pc@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