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런 광경은 처음 "…밤하늘 가로지른 푸른 불꽃에 '화들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일 스페인·포르투갈에 푸른 별똥별 출현

SNS에 영상·목격담 확산…잔해 미발견

스페인과 포르투갈 상공에서 수백㎞에 걸쳐 푸른 빛을 내는 거대한 유성이 목격돼 화제다.

19일 뉴스18 등 외신은 전날 밤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 수백㎞에 걸친 지역에 푸른 섬광을 내뿜는 별똥별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별똥별을 목격한 많은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성 촬영 영상, 셀카 영상 등을 올렸다. 특히 이번에 목격된 별똥별은 신비로운 푸른 빛을 띠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치 거대한 불꽃이나 폭죽처럼 지상으로 떨어질수록 불빛의 크기가 엄청나게 커지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포르투갈에서 차량 블랙박스에 찍힌 유성의 모습[이미지출처=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X·옛 트위터)에는 길가에서 셀카 영상을 촬영하던 한 여성의 머리 위로 거대한 별똥별이 푸른 섬광을 내뿜으며 빠르게 지나가는 모습을 담은 영상과 파티가 열린 건물 위로 별똥별이 빠르게 지나가는 모습 등이 담긴 영상이 공유됐다. 또 포르투갈에서는 깜깜하고 한적한 도로를 주행 중이었던 차량 블랙박스에 하늘을 가로지르는 별똥별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는데, 이 별똥별은 대기와의 마찰로 떨어질수록 거대한 빛을 발해 순간 주변이 번쩍이며 마치 대낮처럼 밝아지기도 했다.

현지인들은 이 유성이 카스트로 다이레 마을 근처에 떨어졌거나 핀헤이로 지역으로 추락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많은 신고를 받고 현지 소방관들은 이 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지만 운석 잔해나 추락으로 인한 충격 현장은 발견되지 않았다. 별똥별이 지구 대기와의 마찰에서 타고 남아 지표면에서 발견된 것이 운석이다.

유성은 대부분 혜성에서 떨어져 나온 부스러기인 유성체가 지구 대기권으로 매우 빠른 속도로 들어오면서 빛줄기를 형성하는 것이다. 유성마다 각기 다른 색깔을 나타내는 이유는 실제로 빛을 내는 부분은 뜨거워진 유성체 자체가 아니라 유성체를 둘러싼 대기 속의 원자와 분자를 이온화했다가 그것이 재결합되거나 들뜸 상태에서 가라앉음 상태로 변하면서 빛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 빛은 각기 원자나 분자의 종류에 따른 고유한 파장을 가지므로 유성의 빛깔이 다르게 나타난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