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단독]김호중, 알코올 부산물 기준치 60배…金일행 식당서도 소주 5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구속영장 신청 검토”

金, 공연 강행하며 “죄송하다. 죄는 제가 지어”

동아일보

가수 김호중.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가 뺑소니 사고를 내고 약 20시간 후에 실시한 검사에서 음주 기준치의 60배가 넘는 알코올 부산물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 씨 일행이 사고 전 음식점에서도 소주 5병을 주문한 점, 유흥주점으로 옮길 때도 대리운전을 이용한 점 등에 비춰 음주운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하는 한편으로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

알코올 부산물 검출… “기준치 60배 넘어”

김 씨는 9일 오후 11시 5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왕복 2차로에서 뺑소니 사고를 내고 10일 오후 4시 반경 경찰에 출석했다. 약 17시간 만에 이뤄진 호흡 검사에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치(0.03%) 미만이었고, 김 씨도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다만 경찰은 음주 후 약 8시간이 지나면 호흡 검사로 음주 여부를 밝히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김 씨의 동의를 얻어 소변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보냈다.

19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국과수 감정 결과 김 씨의 소변에서는 음주 판단 기준 이상의 에틸 황산염(EtS)과 에틸 글루쿠로나이드(Etg)가 검출됐다. EtS와 EtG는 술에 들어 있는 알코올(에탄올)이 간을 거치며 생성되는 대사체(부산물)다. 알코올 자체는 술을 마시고 나서 약 8시간이 지나면 날숨이나 소변에서 검출되지 않지만, EtS와 EtG는 72시간이 지나도록 몸속에 남는다.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를 낸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 지난 것에 비춰 볼 때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결론 냈다.

김 씨의 몸에서 나온 EtS의 농도는 소변 1L당 6.41mg이었고, EtG 농도는 6.83mg이었다. 이는 국내외 연구에서 통용되는 음주 판명 기준인 0.1mg보다 최소 60배 이상 높다. 국과수는 정상적인 호흡 검사를 피하는 지능 음주범이 늘어나자 2020년 이런 분석법을 도입했다.

식당서도 대리운전… 金 “죄송하다. 죄는 제가”

이런 결과에 대해 김 씨 측이 ‘사고 후에 마신 알코올이 남아서 검출된 것’이라는 취지로 주장할 가능성도 있다. 김 씨는 사고 후 약 2시간이 지난 10일 오전 2시경 경기 구리시 호텔 인근 편의점에서 맥주 4캔을 구매했다.

따라서 경찰은 사고 전후 김 씨의 행적을 조사하고 있다. 특히 사고 5시간 전인 9일 오후 6시경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음식점에서 김 씨 일행이 소주 5병을 주문한 점이 주목된다. 김 씨는 7시 반경 청담동 유흥주점으로 이동할 때 대리운전을 이용했고, 11시경 귀가할 때도 대리기사가 운전했다. 경찰은 김 씨가 주점 등에서 유명 래퍼 A 씨와 개그맨 B 씨 등과 동석한 사실을 파악하고 이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김 씨가 귀가할 때 대리운전을 이용한 데 대해 18일 소속사 관계자는 “유흥주점 측이 음주와 무관하게 제공한 서비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논란이 이어지자 19일 김 씨는 “경찰에 자진 출석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고 입장문을 배포할 예정”이라며 “출석 일자는 경찰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김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18, 19일 예정됐던 경남 창원시 콘서트를 강행했다. 그는 이틀간 무대에서 연달아 뺑소니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18일 무대에선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후회’다.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언급했고, 19일 무대에선 “죄송하다. 죄는 제가 지었지 여러분은 공연을 보러 오신 것뿐”이라며 관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다만 향후 공식 일정은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3, 24일 서울 송파구에서 열리는 콘서트는 주최사인 KBS가 주관사에 김 씨를 교체해달라고 요구한 상태다. 다음 달 1, 2일 경북 김천시 콘서트의 공동 주최사인 SBS미디어넷 측도 19일 “김천 콘서트는 연출에 참여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SBS미디어넷 측은 김천 외에도 이후에 열릴 예정이었던 서울 콘서트 역시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손준영 기자 hand@donga.com
서지원 기자 wish@donga.com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