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젤렌스키 "러 하르키우 공세, 이제 시작일 수도"...징병 대상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하르키우 대공세가 이제 시작에 불과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병력 부족으로 고전하는 우크라이나는 오늘부터 징병 대상을 확대하고, 서방에 항공 전력 지원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하르키우는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인데요, 이 지역에서 치열한 교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만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화상연설을 통해 하르키우 지역에서 많은 전과를 올렸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