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검찰, '김건희 여사 책 주웠다' 주장 아파트 주민 21일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재영 목사가 김 여사에게 선물한 책들을 주웠다고 주장한 아파트 주민을 불러 조사한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전담수사팀은 오는 21일 오후 2시 권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한다.

뉴스핌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핌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씨는 지난 2022년 11월경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살던 서울 서초구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김 여사가 선물 받은 책들을 주웠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님, 김건희 여사님께 드립니다. 저자 최재영 목사'라는 문구가 적힌 최 목사의 저서 4권을 가져왔다고 밝혔다.

검찰은 권씨에게 습득한 책을 가지고 출석해달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shl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