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중학생이 한 달 만에 1600만 원 날려··· 서울청, 청소년 도박 관련 ‘긴급 스쿨벨’ 발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찰청, 올해 첫 긴급 스쿨벨 발령

청소년 도박 사범, 전년 동기 比 183% ↑

소액 도박자금 빌려주는 '대리입금'도 심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청소년 도박과 대리입금 문제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자 서울경찰청이 올해 처음으로 ‘긴급 스쿨벨’을 발령했다.

19일 서울경찰청은 오는 20일부터 청소년 도박 및 대리입금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 지역 1347개교, 학부모 78만 명에게 긴급 스쿨벨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올해 긴급 스쿨벨이 발령된 것은 처음이며, 지난해에는 강남 마약 식음사건, 살인예고글, 청소년 도박 등과 관련해 총 4회 발령된 바 있다.

청소년 도박 문제는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올해 1~4월 청소년 도박 사범 검거 인원은 17건으로, 지난해 동기간(6명) 대비 183.3% 증가한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경찰은 불법 사이버 도박 뿐만 아니라 대리입금과 관련한 내용을 이번 긴급 스쿨벨에 포함했다. 대리입금은 급하게 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10만원 내외의 돈을 빌려주고 단기간에 고금리로 돈을 받는 행위로, 최근 청소년들 사이에서 도박자금 마련을 위해 대리입금을 이용한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일례로 지난 3월 중학생이 사이버 도박으로 한 달 사이에 1600만 원을 탕진한 뒤에 도박자금 마련을 위해 절도행각을 벌이고 대리입금을 이용해 300만 원을 빌려 매일 고금리의 빚 독촉을 받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경찰은 긴급 스쿨벨 발령과 함꼐 서울지역 학교를 상대로 ‘청소년 도박 및 대리입금에 대한 실태조사’를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불법 온라인 도박사이트 및 대리입금 운영자에 대한 단속과 수사를 확대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9월 17일까지 ‘첩보 집중 수집기간’을 함께 운영하기로 했다.

주요 첩보 수집 대상은 단순 도박 참여 청소년이 아닌 △불법 온라인 도박을 운영하는 운영자 및 총책(총판) △도박 자금 마련을 위한 상습 폭행·갈취 등 2차 범죄 가해자 △대리입금을 통해 고액의 수고비(이자)·지각비(연체료)를 요구하거나 폭행 ·협박(사진과 신상정보를 유포 등)등 불법 추심행위자다.

서울경찰청은 서울시교육청·금융감독원·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과 협업해, 학생들의 눈높이를 고려한 청소년도박 및 대리입금 범죄예방교육 자료와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영상을 제작하고, 중독 청소년의 재발방지를 위해 상담과 치료도 집중 연계할 예정이다.

유관기관들은 상호 협력을 통해 예방-수사-피해자 지원-상담/치료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더욱 발전하고 있는 청소년 도박 및 대리입금 근절을 위해 협력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청소년 도박 및 대리입금은 우리 사회의 미래인 청소년과 그 가정을 파괴하는 심각한 사회문제”라며 “이번 긴급 스쿨벨 발령을 통해 모든 국민이 청소년 도박과 대리입금의 심각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채민석 기자 veg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