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뺑소니 혐의' 공연서 입 연 김호중 "모든 진실 밝혀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일 창원서 공연 강행
"모든 죄와 상처 내가 받겠다"
티켓 취소 수수료 부담에 항의한 소비자도
한국일보

18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김호중 공연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공연장 주변 포토존에서 팬들이 김호중 사진을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술을 마신 뒤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18일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호중은 이날 오후 6시 경남 창원시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연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공연에서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가 사고를 낸 뒤 심경을 직접 밝히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고 후 여러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며 논란이 커지는 상황에서 김호중이 공연을 강행하자 여론은 사나웠지만, 이날 공연장 주변엔 그를 지지하는 팬들로 북적였다. 공연장 주차장엔 경기와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팬들이 타고 온 관광버스까지 들어섰다.
한국일보

김호중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달린 항의 댓글.


"양심 있으면 안 해야죠" 분통 터트린 소비자

일부 소비자들은 공연 티켓 예매를 취소하려고 했으나 수수료로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티켓 2장을 취소할 경우 수수료가 최대 10만 원을 넘어서다. 티켓 예매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해 보니, 이번 공연에서 VIP석 아래 단계인 R석 표값은 21만 원이다. 이 표 2장을 공연 관람 하루 전에 취소하려면 표 금액의 30%인 12만 6,000원을 내야 한다. 김호중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엔 '콘서트 예매했는데 지금 취소하려니 저보고 수수료를 10만 원 넘게 내라네요. 제발 콘서트 좀 취소해주시겠어요? 양심 있으면 안 해야죠'란 항의성 댓글이 달렸다. 김호중은 19일 같은 곳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한국일보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 전 술 마신 것으로 판단" 국과수 감정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반대 차선의 택시를 치고 달아나 사고 후 미조치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사고 후 뺑소니 혐의뿐 아니라 운전자 바꿔치기, 음주운전·증거 인멸 의혹 등이 잇따라 제기되며 논란의 불길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경찰은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이 조직적으로 사건 은폐를 시도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김호중 소속사는 두 차례에 걸쳐 "사고 전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부인했지만, 이날 경찰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