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고현정, 도쿄 신혼생활 회상 “둘이었지만 혼자였던 시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배우 고현정.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 35년 만에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배우 고현정(53)이 과거 일본 도쿄에서의 신혼생활을 회상했다.

고현정은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현정 브이로그2′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여러 행사장을 오가며 스케줄을 소화하는 그의 모습이 담겼다.

고현정은 약 30년 전, 신혼생활 당시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그는 198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선에 당선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1995년 정용진 신세계 회장과 결혼하며 연예계 은퇴를 선언, 도쿄에서 신혼생활을 이어갔다. 이후 결혼 8년 만인 2003년 이혼 소식을 알렸고, 2005년 드라마 ‘봄날’로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고현정에게 도쿄는 “늘 마음이 쫓기는 곳. 돌아갈 시간이 돼 버려 아쉬운 마음에 다음을 기약하는 곳”이라고 한다. 그는 “9년 전에도 그리고 9년이 지난 지금도 나는 도쿄를 여행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1995년 연예계를 떠나 결혼하고 도쿄 니혼바시에서 신혼생활을 했다”며 “19살 고등학교 3학년 때 데뷔한 이래 처음으로 평범한 날들이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곳에서 3년 가까이 살았다”며 “아는 사람, 아는 곳도, 갈 곳도 없긴 했지만, 혼자 밖에서 뭘 한다는 것도 쑥스러워 어지간하면 남는 시간엔 집에 있곤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함께이거나 아니거나. 난 혼자인 시간이 많았다”고 했다.

고현정은 “혼자 밥을 먹고 혼자 물건을 사고. 도쿄에 와서야 많은 것을 혼자 해내기 시작했다”라며 “둘이었지만 혼자였던 시간들을 견딜 용기가 필요했던 도쿄”라고 말했다.

한편 고현정은 정용진 회장과 사이에 1남1녀를 뒀다. 이혼 후 자녀들은 정 회장이 양육했다. 고현정은 연예계 복귀 후 2009년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후 “아이들이 보고 있었으면 좋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