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日 취준생, 30%는 성희롱 겪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대학생의 30%는 취업 활동 도중 성희롱을 겪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시아경제

일본 도쿄에서 신입사원 채용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이 외부 민간기관에 의뢰해 2020∼2022년도에 대학을 졸업한 1000명을 상대로 지난 1월 조사한 결과 대학 시절 인턴십 경험자의 30.1%가 성희롱을 1번 이상 당했다고 답했다.

성별은 남성이 32.4%로 여성(27.5%)보다 피해를 봤다는 응답률이 더 높았다. 피해 유형은 '성적인 농담·놀림'이 38.2%로 가장 많았다. '식사나 데이트 권유'(35.1%), '불필요한 신체 접촉'(27.2%), '성적인 관계 강요'(19.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인턴십이 아닌 기업설명회, 면접 등 다른 취업 활동에서도 응답자 중 31.9%가 성희롱을 겪었다고 답했다. 이 역시 남성(34.3%)이 여성(28.8%)보다 응답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닛케이는 남성 피해 응답률이 높은 이유에 대해서는 "기업 측이 성희롱 방지에 신경을 쓰면서 여성에 대해서는 언동에 더 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