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해외 스타 소식

마석도·장이수 인기 못 꺾네…‘범죄도시 4’에 할리우드 대작 고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턴트맨’·‘혹성탈출 4’ 저조한 성적표

개봉 앞둔 ‘퓨리오사’ 대항마 가능성

헤럴드경제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네이버 영화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전새날 기자] 천만 영화 반열에 오른 ‘범죄도시 4’의 극장가 독주가 길어지면서 최근 개봉한 할리우드 대작들이 잇달아 저조한 성적표를 받고 있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흥행력이 워낙 막강해 어느 정도 예견된 상황이기는 하지만, 예상보다 더 저조한 성적에 영화계에선 당혹스러운 분위기도 감지된다.

18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극장에 걸린 ‘범죄도시 4’는 개봉 24일째인 전날에도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개봉일 박스오피스 1위로 직행한 이후 하루도 정상을 빼앗기지 않았다.

반면 ‘범죄도시 4’ 개봉 2주 차에 나온 할리우드 액션·로맨틱코미디 영화 ‘스턴트맨’은 10위권 바깥으로 밀려난 지 오래다. 누적 관객 수는 20만명을 간신히 넘겼다. 라이언 고슬링과 에밀리 블런트라는 스타 배우를 내세우고, 홍보를 위해 정식 개봉 전 한국에서 대규모 유료 시사회까지 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기대 이하의 성적이다.

인기 시리즈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의 상황도 비슷하다. ‘범죄도시 4’의 관객 운집 속도가 다소 떨어진 이달 8일 개봉했으나 아직 70만 관객을 넘기지 못하고 있다.

최근 며칠간은 일일 박스오피스 4~5위로 하락하는 등 힘이 더욱 빠진 양상이다. 앞서 나온 1~3편은 각각 277만명, 400만명, 200만명을 모았지만 4편의 경우 100만명도 넘기기 쉽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영화계에서는 ‘범죄도시 4’가 4월 말로 개봉 일정을 잡으면서 할리우드 작품의 흥행 실패는 일찍이 점쳐졌다고 입을 모은다. 앞선 범죄도시 시리즈 성공 사례를 보면 예견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한 배급사 관계자는 “어려운 승부라고는 생각했다”면서도 “이렇게까지 대패할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5월 개봉작 중 ‘범죄도시 4’와 경쟁 구도를 이룰 만한 할리우드 영화는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정도가 꼽힌다. 오는 22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2015) 이후 9년 만에 나오는 프리퀄(시간상 앞선 이야기를 다룬 속편)이다. 전편은 393만여 명을 모아 흥행에 성공했고, 탄탄한 마니아층도 보유하고 있다.

newda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