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동거녀와 해외 출장 6번, 1000만원 사적 사용…조용돈 가스기술공사 사장 해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이 동거녀와 함께 수차례 해외 출장을 다녀오고 1000만 원 상당의 공용 물품을 사적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해임됐다.

세계일보

2023년 10월24일 조용돈 당시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조용돈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최근 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산업부 조사 결과 조 사장은 동거녀와 해외 출장을 6회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출장 중 사적 관광, 공용 물품 1000만 원 상당을 사적으로 사용한 점도 적발됐다. 조 사장은 산업부 조사 결과에 재심의를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조 사장은 1985년 한국가스공사에 입사해 2019년 가스기술공사 기술사업단장을 거쳐 2021년 5월 가스기술공사 사장 자리에 올랐다.

현재 가스기술공사는 진수남 경영전략본부장을 사장 직무대행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간 상태다.

진수남 사장 직무대행은 지난 11일 열린 비상경영회의에서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해 경영진, 노동조합, 정부 등 내외부 고객과 적극 소통할 예정”이라며 “대국민 안전과 국가 에너지산업 관점에서 공사 역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현재 진행되는 모든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