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2 (수)

오겜으로 재미본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전문가 키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넷플릭스 그로우 크리에이티브 교육 캠페인 출범 행사 중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는 하정수 넷플릭스 한국 프로덕션 총괄 디렉터와 박성용 넷플릭스 한국 VFX 및 VP 부문 디렉터. 사진=김세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김세현 기자]

글로벌 온라인동영상플랫폼(OTT)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 프로덕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캠페인에 나선다. 관련 분야 인재 양성과 기술 교류를 통해 업계에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봤다.

넷플릭스는 17일 종로 센트로폴리스 타워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에서 'Grow Creative(그로우 크리에이티브) 교육 캠페인' 출범 행사를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하정수 넷플릭스 한국 프로덕션 총괄 디렉터와 박성용 넷플릭스 한국 VFX 및 VP 부문 디렉터가 참석했다.

이날 하정수 넷플릭스 한국 프로덕션 총괄 디렉터는 "한국은 고유의 제작 방식과 수준 높은 프로덕션 전문성을 지닌 콘텐츠 강국으로서의 역사가 깊다"며 "미래에도 K-콘텐츠가 세계적인 관심의 중심에 있으려면 창작자의 창작 의도를 구현해 내는 프로덕션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의 Grow Creative 교육 캠페인은 인력 양성, 제작 프로세스 효율화와 지식 공유를 통한 제작 기술 고도화 세 가지 분야에 주력한다.

먼저 올해 하반기 한국콘텐츠진흥원과 OTT 방송영상콘텐츠 전문인력양성 교육을 진행하며,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진흥위원회 및 한국영화아카데미와 워크숍을 진행하는 등 정부 기관 및 파트너사들과 다양한 현장을 함께한다.

또한 현재 콘텐츠 제작 현장에서 가장 수요가 큰 버추얼 프로덕션, 창문 배경 솔루션 촬영, 예능 제작 카메라 촬영, 디지털 이미징 테크니션 그리고 믹싱 분야에 중점을 둔 교육 프로그램을 전개한다. VFX 프로덕션 전반의 역량 및 인프라 강화를 위한 신인 VFX 아티스트, 프로듀서, 에디터 등 다양한 직무의 인재 양성도 주요 목표다.

하정수 디렉터는 "Grow Creative 교육 캠페인'은 한국만이 보유한 장점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프로덕션 역량 고도화를 가능하게 하는 체계적인 교육 캠페인"이라며 "한국 콘텐츠 업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업그레이드할 전문 인력 양성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표 이후 질의응답 중 국내 프로덕션이 다른 국가에 비해 장단점이 있는지 묻자 하 디렉터는 "부족하다는 시각으로 접근하진 않았고, 나라마다 프로덕션 생태계가 다 다르게 구축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국은 기술적인 부분에서 조금 더 강화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올해 캠페인을 통해 약 600명의 인력이 교육 받게 될 전망인데, 이는 전년보다 많은 인원이고 관련 예산도 꾸준히 늘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콘텐츠 프로덕션 교육 캠페인을 넷플릭스만의 경쟁력 강화로 볼 수 있냐는 질문에 하 디렉터는 "그렇게 넷플릭스만의 경쟁력 강화로 보지 않는다"며 "프로덕션 교육을 받고 넷플릭스뿐이 아닌 다른 제작사 등 여러 곳에서 작품을 만들게 될 것이고, 이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져, 관련 산업 모두가 좋은 시너지가 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세현 기자 xxian@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