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원내대표 '친명' 박찬대 단독 출마…강성 지지층에 휘둘리는 민주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내대표 단독 출마, 민주당에 전례 없어

국회의장 선거에도 '강성 지지자' 압박

[앵커]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이 공천에 이어, 차기 원내대표 선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도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원내대표 선거는 민주당 역사상 처음으로 친명계 단독 후보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국회의장의 경우, 추미애 전 장관이 되어야 한다고 강성 지지자들이 의원들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박주민 의원까지 오늘(25일)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22대 국회 민주당 첫 원내대표 선거는 친명계 박찬대 의원, 단독 후보에 대한 찬반 투표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