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너무 더워 숨도 못 쉰다”…‘체감기온 48도’ 학교도 문 닫은 ‘이 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엘니뇨 현상으로 전국 일부 지역에서 섭씨 40도가 넘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필리핀 마리키나에서 24일(현지시각) 한 상인이 선풍기를 이용해 더위를 식히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필리핀이 체감기온 최고 섭씨 48도에 이르는 극심한 폭염으로 전국 학교 수천 곳이 대면수업을 중단했고 인명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날씨가 너무 더워서 숨도 쉬지 못할 정도의 폭염에 사람들이 집 밖으로 나오기를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현지시간) AFP·로이터·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수도 마닐라 일대 등 5개주 내 11개 지역에서 체감기온이 42도를 넘어 위험 수준에 다다랐다는 기상 당국의 경고에 따라 각급 학교들이 대면 수업을 중단했다.

이들 지역을 비롯한 전국의 많은 학교가 폭염에서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대체했다. 지난 주에는 필리핀 전국에서 공립학교 약 7000곳이 폭염으로 대면수업을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 당국은 이날 전국의 시 등 지방행정구역 최소 30곳에서 습도 등을 고려한 체감기온이 위험 수준인 42도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북부 아파리 지역에서는 전날 체감기온이 전국 최고인 48도까지 치솟았으며 이날도 45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마닐라도 전날 체감기온이 45도, 실제 기온이 37.1도에 달해 여러 학교가 원격수업을 실시했으며, 이날도 체감기온 44도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수도 마닐라 남쪽의 한 리조트에서 일하는 엘린 투마론(60)은 AFP에 "너무 더워서 숨을 쉬지 못할 정도"라면서 "사람들이 와서 수영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사람들이 무더위 때문에 집 밖으로 나오기를 주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기상 당국은 폭염에 노출되면 열경련, 탈진, 열사병 등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당국은 이에 따라 야외활동을 제한하고 수분을 풍부히 섭취하며 외출할 때는 햇볕을 막아줄 양산이나 모자를 갖고 나갈 것을 권고했다.

실제로 필리핀 보건 당국에 따르면, 연초부터 지난 18일까지 전국에서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 사례가 최소 34건 접수됐으며 이 중 6명은 사망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