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포스코DX, 1분기 영업익 352억 원···전년比 17.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출액·순이익 각각 4401억·257억 집계

스마트팩토리·산업용로봇 사업 기회 확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DX(022100)가 올해 1분기에도 스마트팩토리, 산업용 로봇 등의 분야에서 사업 기회가 확대되면서 탄탄한 실적 성장세를 기록했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포스코DX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약 352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7.5% 증가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4401억 원으로, 8.3%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0.3% 증가한 257억 원으로 집계됐다.

포스코DX에 따르면 이번 1분기 실적 성장은 이차전지를 비롯해 포스코 그룹에서 추진하고 있는 철강, 친환경 미래소재 등 주력사업에 대한 스마트팩토리, 공장자동화, 산업용 로봇 등 사업 기회가 증가한 결과다.

실제로 포스코DX는 IT기술을 융합해 제철소, 이차전지 등 다양한 분야에 스마트팩토리를 선도적으로 구축해 왔다. 올해부터는 산업용 AI와 로봇을 융합한 '인텔리전트 팩토리’로 한 단계 진화, 발전시켜 나가며 생산성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포스코DX는 기존 AI 조직을 확대 개편한 AI 기술센터 발족해 산업현장에 필요한 핵심기술 개발과 상용화, 현장 확산을 빠르게 실행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 또 로봇 자동화를 전담하는 로봇자동화센터를 신설해 고위험·고강도 산업 현장에 로봇을 적용하기 위한 컨설팅, 설계, 시스템 구축 등 역량을 강화하고 제철소와 물류센터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 현장에 이를 적용해 나가고 있다.

포스코DX 관계자는 “지속적인 사업구조 개편 노력과 혁신활동으로 성장세를 지속해 갈 수 있다”면서 “산업용 로봇자동화, AI, 메타버스, 디지털트윈 등의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신사업 발굴과 육성을 통해 견고한 성장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석 기자 ryupr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