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런던 기병대 '말의 반란'...도심 질주로 4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투성이가 된 말 두 마리가 런던 도심 한복판을 달립니다.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던 사람이 아슬아슬하게 피해가는데, 택시는 그대로 말과 부딪힙니다.

현지시간 25일 버킹엄 궁전 주변에서 영국 근위대 기병대가 훈련하던 중 말 5마리가 도망쳤습니다.

말들이 인근 공사장에서 난 굉음에 놀란 나머지 생긴 일입니다.

그렇게 시작된 말의 질주는 10여분간 이어졌습니다.

여기저기 마구 들이받으면서 2층 버스와 승합차 등 차량 여러 대가 파손됐습니다.

영국 군 대변인은 출근하던 일반인 1명과 군인 3명 등 모두 4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도망친 말들은 회수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