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빨간색 등' 들어왔는데…차 12대와 충돌 "급발진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주차난이 심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입주민의 차를 대신 운전하던 중에 차량 12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급발진이 의심된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확인해보기로 했습니다.

함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흰색 벤츠 차 한 대가 천천히 뒤로 움직입니다.

브레이크를 밟았다는 표시인 빨간 등이 여러 번 들어옵니다.

그런데 갑자기 속도가 빨라지더니 서 있던 차들과 부딪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