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백브RE핑] 국회의장 후보도 원내대표 후보도 "명심하겠다" '이재명의 국회' 만드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대 국회를 이끌 국회의장 후보들의 '명심 경쟁'이 뜨겁습니다.

총선 압승으로 민주당 내 '이재명 체제'가 공고해지면서 친명계 표심이 경선 당락을 결정할 가능성이 커졌죠. 5, 6선 중진 의장 후보들은 저마다 '이재명 마음' 얻으려는 모습입니다. 여기에다 '당적과 상관없이 중립을 지킨다'는 국회의장의 원론적 의무는 저버리고 '기계적 중립은 없다'며 지지층 겨냥한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백브리퍼 최종혁 기자가 정치적 참견 시점으로 전해드립니다.

■ 정치적 참견 시점 '백브RE핑'

정치 뉴스 구석구석을 '참견'합니다. 공식 브리핑이 끝나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설명하는 '백브리핑'처럼 이슈에 맥락을 더해 '다시(RE)' 브리핑해 드립니다.



최종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