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클림트의 '리저양의 초상' 경매서 441억원에 팔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17년 오스트리아 유대인 가문 여성 그려

연합뉴스

클림트의 '리저양의 초상' 경매 모습
[빈 로이터=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오스트리아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가 말년에 남긴 초상화 '리저 양의 초상'이 24일(현지시간) 빈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3천만 유로(약 441억원)에 팔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클림트가 사망하기 1년 전인 1917년 그린 이 그림은 오스트리아 빈의 부유한 사업가 집안인 리저 가문의 한 여성을 그린 초상화다. 그림의 주인공이 리저 가문의 어떤 여성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림 속 여성은 꽃무늬 상의를 걸치고 청록색 드레스를 입었으며, 피부색은 밝고 짙은 색 곱슬머리를 가졌다.

그림의 원래 소유주인 리저 가문은 유대인 가문으로 나치 집권 시기에 박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그림은 1925년 전시에 공개된 이후 행방이 묘연했다.

1918년 클림트는 사망했고, 리저 가문의 많은 사람이 박해로 희생되거나 오스트리아를 떠난 상황에서 제작 당시엔 클림트의 작업실에 있었던 이 그림의 보관처가 어디였는지를 설명할 만한 단서도 충분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1960년대 중반부터는 오스트리아 한 가족의 소유로 전해져 내려오며 빈 인근의 한 저택 응접실에 걸려있었다.

이 작품을 취급한 경매회사 측은 그림 소유주가 누구였는지를 밝히지 않은 채 "리저 가문의 법적 후계자들과 현 소유주 측이 지난해 공정한 해결책을 만들어 동의한 가운데 경매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앞서 클림트가 그린 다른 초상화 '부채를 든 여인'은 지난해 경매에서 8천530만파운드(약 1천460억원)에 낙찰되며 유럽 내 예술작품 최고 경매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prayerah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