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하늘에서 노트북, 음식물이 우수수" 충남서 정신질환 30대 제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서울 아파트.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뉴스1 /사진=정병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신질환을 앓던 30대 여성이 자신의 17층 아파트에서 1층 공동현관으로 물건과 음식 등을 던지다 제압당했다.

24일 뉴스1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충남 서산 한 아파트에서 '17층에서 1층 공동 현관으로 노트북 등 전자제품과 음식물 등이 떨어진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고층에서 물건을 계속 던지던 사람은 30대로, 정신질환을 앓고 있던 여성A씨였다.

A씨는 문을 잠근채 물건을 계속 던지고, 외부와 소통하지 않아 투신을 우려한 경찰 특공대가 결국 옥상과 베란다를 통해 내부로 진입했다.

경찰은 A씨 아버지의 동의 하에 그를 응급입원 조치했다. 그사이 던진 물건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연 기자 nicksy@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