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국가 핵심인재` 어떻게 만들어지는가…해법책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인재경영硏, 분야별 전문가 연구 진행

‘백지에 그리는 국가인재생태계 2035’ 출간

정치·공직·산업·교육·국방, 5개 분야 모색

인재경영 생태계 제시, 정책제언·실행과제 담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국가 핵심인재를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만들어 낸다면 미래 희망이 없다.”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정책적 제언을 담은 책이 나왔다.

국가인재경영연구원(이사장 민경찬 연세대 명예교수)은 국가 발전과 국민 삶에 큰 영향을 끼치는 정치·공직·산업·교육·국방 5개 분야의 핵심인재가 생애 단계를 거치며 어떻게 건강하게 키워질 수 있는지에 대한 구체적 해법을 담은 책 ‘백지에 그리는 국가인재생태계 2035’를 펴냈다.

책은 국가 핵심인재를 지금과 같은 순위 경쟁 방식으로 만들어낸다면 미래에 희망이 없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 우리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하려면, 지도자들은 자질, 역량, 리더십 등이 ‘준비된 사람’이어야 하며, 이런 요소들은 어려서부터 생애 단계를 거치며 형성된다는 점에서다. 또한 이들의 생산성은 역량뿐 아니라 가치관, 공감력, 태도 등의 덕목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이데일리

책에는 미래 관점에서 5개 분야의 핵심인재별 바람직한 인재상을 세우고 어려서부터의 성장 과정과 이를 이뤄갈 수 있는 환경을 제시한다. 이어 핵심인재 양성 과정에 유·초·중·고교, 대학, 군, 사회라는 단계에서는 어떻게 이를 뒷받침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방안도 모색한다.

연구원 측은 “(책을 통해) 학생들은 어려서부터 자신이 학습하고 있는 지식, 역량, 가치, 태도, 체험과 훈련 등이 미래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를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책에 따르면, 미래 사회의 국가 경쟁력은 ‘국가 인재 역량의 총화’(GTP)로 결정짓게 된다. 이러한 관점에서 책은 2035년을 대비해 5대 분야 핵심인재의 역량과 생산성을 키우기 위한 20대 정책 제언과 38개 실행과제를 제안한다.

연구원은 “지난 1년 간 저서를 위해 국내 대표 지도자급 인사 및 학자, 분야별 전문가들이 함께 연구를 진행해왔다”며 “주제별 집필(10인), 토론(14인), 서면 인터뷰(11인)를 기반으로 정책 제언과 실행과제를 함께 모색해왔다”고 했다.

책의 기본 틀은 ‘국가 핵심인재는 어떻게 만들어져야 하는가?’를 제시하면서 전체적 논의 방향을 소개한다. 국가 5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20대 정책 제언에 이어 ‘국가 5대 핵심인재는 생애 단계에서 어떻게 형성되어야 하는가’를 비롯해 ‘세대 간의 대화-미래 핵심인재 만드는 길’ 그리고 ‘대한민국의 미래, 국가인재생태계에 달렸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