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다락방·쓰레기통서 찾은 존 레넌 기타…경매 가격이 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조지 해리슨(왼쪽)이 폴 맥카트니가 지켜보는 가운데 존 레넌의 12현 기타를 치고 있다. 줄리엔 옥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틀스 멤버인 존 레넌이 사용하던 기타가 최근 영국에서 발견돼 다음달 경매에 부쳐진다고 영국 가디언이 23일(현지시간) 전했다.

레넌이 1960년대에 사용했던 12현 기타는 한 주택의 다락방에서 주인에 의해 발견됐다. 기타 케이스는 미국의 경매업체인 줄리엔 옥션 관계자들이 기타를 감정하기 위해 영국으로 갔다가 해당 주택의 쓰레기통에서 발견했다.

이 기타는 1965년에 발매된 앨범 ‘헬프!’ 녹음을 위해 쓰였던 악기다. 주로 레넌이 사용했는데 조지 해리슨이 ‘노르웨지안 우드(Norwegian Wood)’에서 연주할 때도 썼다.

레넌이 동시대에 활동했던 팝 듀오 ‘피터 앤드 고든’의 고든 왈러에게 선물한 뒤 그의 매니저 등을 거치면서 기타의 존재가 잊혀졌다. 이후 50년 가까이 별다른 훼손이 없던 덕분에 레넌이 연주했을 당시와 거의 같은 상태다.

통상 비틀스 멤버가 사용하던 악기는 경매에서 초고가에 팔린다. 줄리엔 옥션은 다음 달 29일 미국 뉴욕의 하드록 카페와 웹사이트를 통해 기타를 경매에 올릴 예정이다. 경매인들은 기타 가격이 최대 80만달러(약 11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5년 줄리엔 옥션이 팔았던 레넌의 또 다른 기타가 241만 달러(약 33억원)에 팔린 적이 있는데 줄리엔 옥션 측은 “역사적으로 더 중요하다”며 이번에 판매할 기타가 더 비쌀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류재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