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7000원짜리 물병 10년째 쓰는 日공주…“중1때부터 쓰고 있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아이코 일본 공주 [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23) 공주의 검소한 모습이 일본 현지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분위기다.

23일 일본 월간지 여성자신은 "물건을 소중히 하는 아이코 공주가 중학교 1학년생 때 산 800엔(약 7100원)짜리 물병을 10년간 애용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코는 지난 14일 모교인 가쿠슈인대학교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다.

아이코는 아이메이트가 운영하는 안내견 체험 부스를 가장 먼저 방문했다. 아이메이트는 안내견을 훈련해 시각 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단체로 알려졌다.

아이코는 담당자의 설명을 듣는 중 가방에서 아이메이트 로고와 일러스트가 그려진 물통을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10년 전 아이코가 중학교 1학년생 때 같은 부스에서 800엔을 주고 산 자선 상품이었다.

물통을 본 단체 관계자는 "물건을 소중하게 쓰는 것을 보고 감동했다"며 "2021년 성인식에서 고모의 티아라(작은 왕관)를 빌려썼다는 이야기도 떠올랐다"고 여성자신에 밝혔다.

아이코는 모금함 2개에 각각 기부금을 내고 다른 부스로 몸을 옮겼다고 한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일본 누리꾼들은 "아이코 일왕 탄생을 기대하는 건 나 뿐인가"라며 여성인 아이코가 차기 일왕에 오를 수 없다는 게 안타깝다는 반응 등을 보였다.

아이코는 겸손한 성격과 소박한 모습 등으로 일본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전국 1% 안에 드는 우수한 학업 성적을 보였고, 성인식 때는 고모의 티아라를 빌려 쓰고 참석해 화제가 됐다. 성년을 맞는 일본 왕족 여성은 티아라를 맞추는 게 관례다. 이에 2011년과 2014년 각각 먼저 성년식을 치른 아이코의 사촌 마코와 가코는 티아라를 장만한 바 있다.

아이코는 코로나로 일본이 어려운 상황에서 본인 때문에 세금을 낭비할 수 없다며 자신만의 티아라를 만들지 않았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