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전략특허 1000개 중 580건 침해”…LG엔솔, '특허 무임승차' 칼 빼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LG에너지솔루션 폴란드 공장 전경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업계에 만연한 '특허 무임승차'에 강력 대응한다. 불법적으로 특허를 사용하는 기업에는 소송과 경고 등 강경 대응하는 한편 글로벌 배터리 특허 라이선스 시장을 조성해 공정한 경쟁 환경도 조성한다.

24일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이 보유한 특허 중 경쟁사가 침해하거나 침해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략특허 수는 1000여개다. 이 중 실제로 침해된 것으로 확인된 특허는 580건에 이른다.

회사는 정보기술(IT)기기용 소형 배터리부터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에 이르기까지 이미 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경쟁사 제품에서 고유 기술 침해 사례를 다수 발견했다.

실제 유럽 각지에 전기차를 판매하는 A사의 전기차 배터리를 분석한 결과 LG에너지솔루션의 코팅분리막, 양극재, 전극·셀 구조 등 핵심 소재와 공정에서 특허 침해 30건 이상을 확인했다. 세계 굴지 전자기기 제조 업체에 납품되는 B사의 배터리에서도 확인된 특허 침해만 50건 이상이라고 LG에너지솔루션은 부연했다.

전자신문

LG 에너지솔루션 특허 현황 및 전략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무역위원회(ITC)나 독일 법원 등에 경쟁사를 대상으로 특허침해나 영업비밀 탈취에 소송을 제기하는 대응을 해왔다. 그럼에도 부당한 지식재산권 침해가 지속되고 있어 보다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

정당한 라이선스 계약 없이 무분별한 기술 침해가 이어질 경우 특허 침해 금지소송에 나설 방침이다. 미국·유럽·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현지 전문가를 확보, 글로벌 소송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해외 IP오피스도 확대해 글로벌 지식재산권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라이선스 시장도 조성한다. 이를 위해 특허풀이나 특허권 매각 등 다양한 방식의 수익화 모델을 활용할 계획이다. 특허 풀을 통해 주요 특허를 단계적으로 라이선스 함으로써 라이선스 사업과 관리를 효율화 한다.

이를 통해 기술 선도업체는 특허권에 대한 합리적인 로열티를 받아 연구개발(R&D) 등에 투자를 확대하고, 후발기업은 정당한 특허권 사용으로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기업의 존속과 산업의 발전을 위해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고 무분별한 특허 침해에 엄중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합리적인 라이선스 시장 구축에 앞장서 특허권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수취하고 미래 핵심 기술 개발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 이라고 밝혔다.

정현정 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