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복현 금감원장 "하반기 할 일 많아" 거취 논란 일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금융감독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윤서영 기자 =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3일 열린 내부 임원회의에서 "올 연말까지 할 일이 많다"며 "동요하지 말고 업무에 임하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원장은 그간 벌여놓은 일도 많고 여러가지 이슈도 많다면서 계속 일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고 금감원 관계자는 전했다.

최근 금감원장이 임원회의나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과의 오찬 자리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거취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업계선 대통령실 법률수석으로 가는게 아니냐는 가능성도 나왔다. 하지만 당시 이 원장은 몸이 안좋아 병가를 냈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