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완도군, 보길면 딸 부잣집에 여섯째 아이 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우철 군수 "지역 경사, 복덩이"

더팩트

완도군 보길면에서 양식업에 종사하는 김찬성·김희정 씨 부부가 지난달 24일 여섯째 아이 강현 군을 출산했다./완도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l 완도=오중일 기자] 전남 완도군 보길면에서 양식업에 종사하는 김찬성·김희정 씨 부부가 지난달 24일 여섯째 아이 강현 군을 출산했다.

23일 완도군에 따르면, 이번에 태어난 여섯째 아이 강현 군은 딸 부잣집에서 태어난 유일한 아들이다. 여섯째 아이의 출생 소식을 들은 신우철 완도군수는 22일 보길면 백도리의 김찬성·김희정 씨 부부를 만나 축하 인사를 전했다.

신우철 군수는 "저출생 시대에 여섯째 아이 출생은 지역에 경사이고 김강현 군은 복덩이다"며 "강현 군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고, 행복한 가정을 꾸려가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군에서는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 군수는 부부에게 군 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아기 주민등록증’과 출생 축하 선물 꾸러미를 직접 전달했다. 완도군에서는 여섯째 아이를 출산한 김 씨 부부에게 출산 장려금 21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신우철 군수와 군 관계자 외에도 완도군체육회와 완도군청년연합회, 농협 완도군지부, 완도군 행복복지재단, 완도 소안수협, 대한적십자사 완도지구협의회, 한국수산업경영인연합회, 보길면 번영회 등 기관·사회단체에서 함께 했다.

또한 농협 완도군지부에서는 전기밥솥을, 대한적십자사에서는 생활용품 꾸러미를, 행복복지재단에서는 온누리상품권과 쌀을 후원했으며, 이외 단체에서는 격려금을 전달했다.

이번에 태어난 강현 군의 아버지 김찬성 씨는 "이렇게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감사하고 힘이 난다"며 "응원에 부응해 아이들을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완도군은 첫째 아이를 출산한 가정에 500만 원을, 둘째 아이는 1000만 원, 셋째 아이는 1300만 원, 넷째 아이는 1500만 원, 다섯째 아이는 2000만 원, 여섯째 아이는 2100만 원의 출산 장려금을 지원하고 있다.

완도군은 출산 장려금 외에도 돌맞이 축하금, 아이 돌봄 서비스 본인 부담금 지원, 장난감 도서관 회비 감면 등 다자녀 출생 가정에 대한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forthetru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