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테헤란 인근 폭격하려던 이스라엘, 확전우려에 공격수위 낮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YT, 이스라엘·서방 관계자 인용 보도

'네타냐후, 바이든과 통화 후 즉각보복 반대 돌아서'

이란 외무장관 "이스라엘에 대응 계획 없다"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광범위한 공격을 준비했으나 확전 우려와 국제사회 설득·압박에 마음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스라엘·서방 관계자들을 인용해 지난 20일(현지시간) 이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은 애초 계획했던 것보다 훨씬 억제된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22일 보도했다. 이스라엘 고위관계자들은 이스라엘은 원래 이란 수도 테헤란을 포함해 이란 전역에 걸친 광범위한 폭격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달 초 이란은 드론과 미사일 수백기를 동원해 이스라엘을 공격했다. 이달 초 이스라엘군이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한 데 따른 보복이다. 1979년 이란 이슬람 혁명 이후 처음으로 이란과 이스라엘이 직접 충돌한 사건이었다. 이에 이스라엘 정치권에선 강경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스라엘 분위기가 바뀌기 시작한 건 이스라엘과 이란 간 정면충돌에 따른 확전을 우려한 미국과 영국·독일 등 국제사회가 자제 압력을 넣기 시작하면서다. 익명을 요구한 이스라엘·서방 소식통들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후 즉각적인 보복에 반대하는 쪽으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이란 공격을 성공적으로 막아낸 것만으로도 더는 대응이 필요 없는 승리라며 네타냐후 총리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분위기가 바뀌면서 이스라엘은 이란 시설물을 타격하는 대신 이스라엘의 공격 능력을 과시하는 쪽으로 목표를 바꿨다. 이스라엘은 이란 밖에서 이란 중부 이스파한을 향해 미사일 두 발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한 발은 이란군 대공포대를 파괴하고 한 발은 과도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공중에서 폭발시켰다는 게 이스라엘 측 전언이다. 이스라엘 관계자들은 이번 공격이 이스라엘이 이스파한 인근 핵시설 등을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란 측은 이스라엘로부터 미사일 공격을 받은 적이 없다며 피해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이스라엘에 이어 이란도 신중론을 밝히면서 이스라엘-이란 갈등은 일단 소강 국면에 들어섰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미국 NBC와 인터뷰에서 “이란은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에 대응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지정학적 불안감이 완화되면서 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브렌트유 종가는 배럴당 29센트 하락한 배럴당 87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