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구로 아파트 ‘발칵’…8살 여아에 ‘ㅇㅇㅇ 놀이’ 요구한 남학생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주자들 “딸자식 둔 부모 불안해 못살겠다” 성토

세계일보

서울 구로구 한 아파트의 입주자대표회의 공지문. 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초등학교 남학생이 어린 여학생들을 잇따라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2일 구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낮 구로구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초등학생 고학년 A군이 저학년 여학생들을 강제로 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는 피해 학생의 학부모가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달 18일 서울경찰청으로 사건을 이첩,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상에는 해당 사건이 발생한 구로구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공지문이 올라오기도 했다. 공지문에는 A군을 포함한 남학생 3명이 여학생들을 따라다니며 ‘성관계 놀이를 하자’ ‘돈 주겠다’ ‘얼마면 되냐’는 등의 회유를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피해 여학생들이 “우리한테 왜 이러냐”라고 하자 A군 등은 “다른 애들은 엄마들이랑 같이 다녀서 안 된다. 너희가 딱이다”라고 했다는 게 입대의 측 설명이다.

미수에 그치자 이후 A군은 학원 차에서 내린 8살 여자아이를 따라가 놀이터로 유인해 신체 주요부위를 보여주며 “네 것도 보자”라고 말했고, 피해 학생이 도망쳐 아파트 공동현관으로 들어가자 같이 따라 들어가 “(CCTV가 없는) 계단실로 가자”며 무릎을 꿇고 빌었다고 한다. 이때도 신체 노출이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입대의 측은 “사고 예방과 공동대응 요청 차원에서 알린다”며 “교육청에 강력한 대응 요구와 함께 딸자식 둔 부모로서 불안해서 못 살겠다, A군 등이 인근 중학교에 입학하는 것을 막아야 피해 예방과 피해자 보호가 된다는 내용으로 민원을 제기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