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윤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에 야당 “악수하자며 따귀 때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소개하기 위해 단상에 오르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대통령, 정 신임 비서실장, 이관섭 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신임 비서실장에 정진석 의원을, 정무수석에 홍철호 전 의원을 각각 임명한 것은, 정치인을 중용해 대통령실의 정무 기능을 강화하고 야당과 소통을 넓히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그러나 정무·소통의 상대방인 야당은 정 실장의 대야 공격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며 일제히 반발해, 4·10 총선 뒤 인적쇄신의 첫발부터 꼬이는 모양새다.



윤 대통령은 정 실장 임명을 발표하며 “내각·당·야당·언론·시민사회 등 모든 부분에 원만한 소통”을 강조했다. 충청 출신 5선 의원이자 청와대 정무수석, 국회부의장 등을 지낸 정 실장의 이력을 내세우며 김대기-이관섭 등 지금까지의 관료 출신 비서실장과 다를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수도권 재선 의원 출신인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을 소개하면서도 “소통과 친화력이 아주 뛰어나시다고 추천받았다”고 말했다. 직전 한오섭 정무수석은 ‘0선’이었다.



정 실장은 스스로 “대통령에게 정치에 투신하시라고 권유를 드렸던 사람”이라고 소개할 정도로 윤 대통령과 가까운 친윤석열계 핵심이다. 그만큼 정 실장 임명은 총선 패배 이후 이완될 가능성이 높은 여당 국민의힘과의 관계를 관리하면서 장악력을 유지하겠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



문제는, 윤 대통령이 ‘소통 강화’의 대상으로 꼽은 야당이 정 실장 임명에 일제히 비판한다는 점이다. 첫 인선부터 대화·협치 분위기와는 다르게 흘러간 것이다.



이재명 대표와 윤 대통령의 일대일 회담을 앞둔 더불어민주당의 한민수 대변인은 “(정 실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사자명예훼손으로 실형을 선고받았고, 제1야당 대표에게 무수한 막말과 비난을 쏟아낸 인물”이라며 “불통의 국정을 전환하라는 국민 명령을 외면한 인사”라고 논평했다. 이 대표의 한 측근은 “(윤 대통령이) 악수하자고 손 내밀면서 다른 손으론 따귀를 때리는 행태”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이 부부싸움에서 비롯됐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노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지난해 8월 1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항소심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던 2023년 1월에는 이재명 대표가 윤 대통령에게 일대일 회담을 요구한 것을 두고 “대통령이 지금 범죄 피의자와 면담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 실장은 2022년 11월에는 이태원 참사의 원인이 ‘민주당과 연관된 시위대 탓’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조국혁신당의 김보협 대변인도 “국정운영 실패에 작지 않은 책임이 있는 정진석 의원”이라며 “4·10 총선 민심을 거스르는 인사”라고 논평했다.



정 실장이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던 지난해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도부 선출 방식을 친윤계에 유리하도록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제외한 ‘당원투표 100% 반영’으로 바꾼 점을 두고는 여당 안에서 비판이 나왔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당이 무너지게 된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전당대회로 뽑힌 당대표를 대통령의 지시로 내쫓은 것과 당심 100%로 전당대회 룰을 급조하여 대통령의 사당으로 만든 것”이라며 “정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결국 지난 2년처럼 일방통행을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적었다.



정 실장은 기자들에게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객관적 관점으로 (대통령에게) 말씀을 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서영지 기자 yj@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