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정진석 비서실장'에 野 "협치 어불성설"...與 "소통 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 "尹, 친윤 핵심 임명…총선 민의 외면한 것"

"과거 막말 등 논란…협치 대신 정쟁 불러올 것"

野, 홍철호 인선에 "낙선자 배려…능력에 의구심"

與 "비서실장 인선, 尹의 절박한 소통 의지 반영"

[앵커]
새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친윤계' 정진석 의원이 임명되자, 야당은 협치 의지를 찾아볼 수 없는 인선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총선 이후 민심을 더 세심하게 경청하겠다는 소통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고 힘을 실었습니다.

엇갈린 여야 반응,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여당을 대통령실 거수기로 만든 '친윤 핵심', 정진석 의원을 새 비서실장에 임명한 건 총선 민의를 외면한 거라고 날을 세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