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전기차 보조금 늘리고 버스전용차로 진입 허용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일 전기차 수요 확대 전략 포럼

전기차 차주 체감가능한 인센티브 고려해야

전기차 충전기 관리 전담 기구 신설 건의

국내 전기차 보조금을 확대하고 일부 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에 전기차 진입을 허용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해부터 급격히 꺾인 국내 전기차 시장 수요를 살리기 위해서는 다양한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업계를 중심으로 흘러나온 것이다.

22일 자동차모빌리티산업연합회(KAIA)는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전기차 수요 확대를 위한 핵심 보급 전략'을 주제로 자동차산업발전포럼을 개최했다. 강남훈 KAIA 회장은 "전기차 수요가 회복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보조금을 증액하고 충전요금 할인 특례를 부활하는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이날 포럼에서는 일부 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에 전기차 진입을 허용하고, 친환경차 전용차선 설치, 거주자 우선 주차 배정에서 친환경차에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등 전기차 소유자가 체감할 수 있는 파격적인 인센티브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에 전기차 진입 허용과 관련해서는 주말에 버스 통행량이 적은 일부 구간에 한해 시범적으로 도입하면 단기간에 전기차 수요 확대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임기상 자동차시민연합 대표는 "재정지원의 한계를 감안하면 전기차 차주들에게 비재정적인 인센티브가 있어야 한다"며 "일부 구간에 전기차 진입을 허용한다면 단기간에 전기차 수요를 확대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위해 충전 관련한 문제도 제기됐다. 충전 시설의 원활한 접근뿐만 아니라 충전기 사후관리도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이규정 엔지에스 대표는 "접근성이 뛰어난 주유소 부지를 적극 활용하는 방안으로 정책 지원을 한다던가 충전 종료 시 점유비를 부과해 이용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도 있다"며 "충전기 관리를 총괄할 수 있는 국가 전담 기구의 설립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자동차 업계의 주장은 최근 급격히 수요가 줄고 있는 국내 전기차 판매 때문이다. 우리나라 국내 전기차 보급은 지난해 누적 50만대를 달성했다. 하지만 연간 판매량을 보면 전기차 보급을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부터 판매량이 꺾였다. 지난해 국내 전기차 신규 등록은 보급 목표치의 76%인 16만3000대에 그쳤다. 전기 승용차 보조금 집행률도 61.3% 수준이었다.

권오찬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책임위원은 "현재 같은 시장 침체가 지속될 경우 국내 제조사의 전기차 투자 부담이 늘고 부품업체의 전동화 전환이 늦어질뿐더러 우리나라 미래차 전환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