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미국만 가능? 한국도 해냈다” SK지오센트릭,‘생분해성 플라스틱’ 신기술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이노 환경과학기술원 신기술로 생물공학회 수상

헤럴드경제

대전 유성구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연구실에서 박재연(오른쪽 첫번째)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PL과 연구진들이 생분해성 플라스틱(PLA) 기술 연구설비를 소개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영대 기자] SK지오센트릭이 생분해성 플라스틱(PLA) 원료인 젖산을 만드는 신기술을 확보했다.

SK지오센트릭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연구진이 젖산 생산을 위한 미생물 발효 방법에 성공, 한국생물공학회로부터 우수기술연구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PLA는 매립 시 3~6개월 내 자연분해 돼 지속 가능한 소재로 쓰임새가 커지고 있다. 분해에만 500년 이상 걸리는 석유화학 물질(에틸렌) 플라스틱을 대신해 최근에는 카페의 일회용 포크, 농사용 비닐, 의료도구 등에서 PLA 제품들이 적용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이머전리서치는 2019년 15억400만달러(2조원)였던 글로벌 PLA 시장 규모가 2032년 138억9109만달러(19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젖산 생산을 위한 미생물 발효 중 지속적인 발효를 위해 산을 중화하는 중화제(칼슘)를 투입하고, 이때 화학 작용으로 만들어지는 부산물(황산칼슘)을 제거해야 하는 건 PLA 확산의 걸림돌로 꼽혔다. 부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추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독자적인 미생물 촉매 기술을 활용해 중화제 사용량을 줄인 젖산 생산기술을 개발했다. 부산물 처리에 따른 환경 부담과 처리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간 미국 기업만 상업화에 성공했을 정도로 기술 장벽이 높았으나, SK지오센트릭은 독자적인 방식으로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SK지오센트릭은 연구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경제성을 갖춘 사업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SK지오센트릭 관계자는 “이번 R&D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세계 PLA 시장에서 SK이노베이션 계열의 경쟁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yeongda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