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롯데百에 등장한 SKT AI 통역사, 13개 국어로 어떤 안내든 '척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KT, AI 동시 통역 솔루션 '트랜스 토커' 출시

롯데百 잠실점 설치…향후 온디바이스AI형 개발

뉴시스

[서울=뉴시스] SK텔레콤이 13개 언어를 지원하는 인공지능(AI) 동시 통역 솔루션 '트랜스 토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에비뉴엘 잠실점 1층과 롯데월드몰 지하 1층 안내데스크에 설치된 '트랜스 토커'를 외국인 모델이 활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윤정민 기자 = "How do I get to the aquarium(수족관으로 어떻게 가나요)?" - 관광객

"직진 5분 정도 하시고 롯데리아 오른쪽으로 꺾으면 수족관이 있습니다(Go straight for about 5 minutes and turn the right corner of LOTTERIA and there is an aquarium)." - 안내데스크 담당자


SK텔레콤이 13개 언어를 지원하는 인공지능(AI) 동시 통역 솔루션 '트랜스 토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트랜스 토커 지원 언어는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아랍어, 스페인어 등 13개다.

외국인 관광객이 투명 스크린 앞에 설치된 마이크에 본인 언어로 질문하면 한국어로 번역된 문장이 안내데스크 담당자 스크린에 표시된다. 이후 담당자가 한국어로 답변하면 이 내용이 실시간으로 관광객 언어로 변환돼 모니터에 나타난다.

트랜스 토커는 투명한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 마이크 앞 소리만 전달해 주위 소음을 최대한 제거하는 지향성 마이크, PC 등으로 구성된다. SK텔레콤은 AI 기반 동시 통역을 위해 K-AI 얼라이언스 멤버인 AI 전문기업 코난테크놀로지와 함께 음성 인식, 자연어 처리, 번역 엔진, 거대언어모델(LLM) 등의 기능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SK텔레콤이 13개 언어를 지원하는 인공지능(AI) 동시 통역 솔루션 '트랜스 토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에비뉴엘 잠실점 1층과 롯데월드몰 지하 1층 안내데스크에 설치된 '트랜스 토커'를 외국인 모델이 활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랜스 토커가 우선 설치된 곳은 서울 송파구 롯데 에비뉴엘 잠실점 1층과 롯데월드몰 지하 1층 안내데스크다. 롯데백화점은 외국인 쇼핑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SK텔레콤과 솔루션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SK텔레콤은 롯데백화점을 시작으로 동시 통역 서비스가 필요한 다양한 기업 고객을 확보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외국인이 자주 찾는 대중교통 이용, 호텔, 관공서, 관광명소, 쇼핑몰, 음식점 외에 일반 기업에서도 트랜스 토커를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지사를 둔 기업의 경우 업무용 컴퓨터에 솔루션과 마이크만 설치하면 원격회의솔루션과 연계해 컴퓨터 화면으로 동시 통역을 활용하면서 회의를 진행할 수 있다.

현 트랜스 토커는 클라우드 기반 AI 솔루션이다. SK텔레콤 측은 향후 보안을 중시하는 기업이나 공공기관에서 도입할 수 있도록 자체 IT 인프라 기반 구축형 모델을 출시하고 온디바이스형 AI 통역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고객 반응이나 요구사항 등을 반영해 지원 언어를 추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쇼핑을 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호텔, 관공서, 관광 명소, 음식점 등을 찾는 데 트랜스 토커가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신용식 SK텔레콤 엔터프라이즈 AI CO 담당(부사장)은 "다양한 언어 지원과 실시간 통역이 '트랜스 토커'가 가진 가장 큰 장점"이라며 "소규모 사업자도 낮은 비용에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도록 운영과 관리를 대행하는 서비스를 향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lpac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