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길거리에 軍 배치하자'…'치안 악화'에 에콰도르 국민투표 시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헌법·법률 개정안 담긴 11개 문항 찬반 질의…갱단 준동 속 1년새 시장 5명 피살

연합뉴스

국민 투표 유권자 검문검색
(올론[에콰도르] EPA=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올론에서 경찰이 국민 투표를 하러 온 유권자를 상대로 몸수색하고 있다. 2024.4.22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대선후보 살해와 괴한의 방송국 난입 등 '무법천지' 사회 불안으로 몸살을 앓는 남미 에콰도르에서 치안 강화를 위한 국민 투표가 진행됐다.

21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전역 4천322개 투표소에서는 안보와 경제 분야 헌법 및 법률 개정안과 관련한 11개 질의로 구성된 국민 투표가 시행됐다.

1천800만명 인구 중 18∼64세 1천300만명이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하는 이번 투표에서는 ▲ 마약 밀매 갱단을 비롯한 '범죄와의 전쟁'에 군병력 지원 및 장병 거리 배치 허용 ▲ 외국에서 중범죄를 저지른 에콰도르 국민을 해당국 요청에 따라 외국으로 인도 ▲ 압수된 무기의 군·경 인도 및 즉각 사용 ▲ 살인범 등 형량 강화 및 만기 복역 명문화 등에 대한 찬반 의사를 유권자들에게 묻는다.

정부 계약과 관련한 상업 분쟁에 대한 포괄적 국제 중재와 불법 자산의 국유화 절차 간소화 등에 대해 동의를 구하는 질문도 담겼다.

다만 다니엘 노보아 대통령이 '신중한 규제를 통한 치안 안정화 및 경제적 불안 해소'를 명분으로 국민 투표에 함께 부치려 했던 카지노 합법화는 이번 투표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전 세계 주요 코카인 생산국인 콜롬비아와 페루 사이에 끼어 있는 에콰도르는 최근 몇 년 새 유럽과 북미로 가는 마약 거래 통로로 이용되며, 영향력 확대에 나선 갱단 간 분쟁 지역으로 전락했다.

폭력 사태는 지난해 8월 당시 대선 후보였던 페르난도 비야비센시오 피살로 최고조에 달했고, 지난해 11월 출범한 노보아 정부는 국가 비상사태를 내리고 강력한 갱단 소탕 작전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장을 향한 테러와 암살 사건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7일 남부 카밀로폰세엔리케스 시장인 호르헤 산체스가 괴한의 총격을 받아 사망한 데 이어 이틀 뒤인 19일엔 포트로벨로에서 호르헤 말도나도 시장이 역시 총에 맞아 숨졌다.

에콰도르에서는 지난 1년 사이에 5명의 자치단체장이 피살됐다.

walde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