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경기도 이천정수장에서 유충 발견…“수돗물 음용 자제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전자분석·역학조사 진행 중…“피해 신고는 없어”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이천정수장에서 유충이 발견됐다고 환경부가 21일 밝혔다.

환경부는 올여름이 예년보다 더울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전국 정수장 435곳의 위생실태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해당 유충을 검출했다고 설명했다. 이 유충이 어떤 벌레인지, 발생 원인이 무엇인지에 대한 유전자분석과 역학조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유충을 발견함에 따라 환경부는 전날 오후 11시부터 이천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수돗물 음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 수돗물은 단수 없이 공급되고 있으며, 병입수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역세척 주기 단축, 염소주입 강화, 공정별 방충 시설 보완, 내외부 청소 등 조치도 실시되고 있다.

이천정수장 급수 지역은 이천시 부발읍, 신둔면, 백사면, 마장면 등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실태점검 과정에서 유충을 발견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선제조치를 하는 상황”이라며 “아직 유충 피해 신고는 없다”라고 전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