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형사재판 본격' 트럼프, 법률 비용으로 하루 평균 2억원 사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트럼프, 법률비 910억원 사용…바이든과 선거자금 격차 여전"

NBC 여론조사서 트럼프, 바이든에 2%p 우위…다자대결서는 바이든이 2%p 이겨

연합뉴스

법정 나선 뒤 취재진에 발언하는 트럼프
(뉴욕 AF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을 나서며 취재진에 발언하고 있다. 이날 열린 재판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무죄를 가릴 배심원단 12명이 모두 선정됐다. 2024.04.19 passion@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에 대한 재판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하루 평균 2억원 정도를 법률 비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판 등으로 법정에 발이 묶인 상황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거의 따라잡았다는 지지율 여론조사가 또 나왔다.

미국 연방선거위원회(FEC)에 트럼프 대선캠프 등이 제출한 선거 비용 자료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법률 관련 비용을 400만달러(약 55억원) 이상을 지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선캠프와 트럼프 전 대통령 측 선거자금 모금단체는 지난해 초부터 법률 관련 비용으로 모두 6천600만달러(약 910억원) 이상을 사용했으며 이는 하루 평균 14만5천달러(약 1억9천900만원)에 해당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트럼프 캠프 및 공화당 전국위, 선거자금 모금단체 등이 3월 말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금은 9천720만달러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1억9천300만달러 가량을 보유, 대선 선거운동에 필요한 '실탄' 확보 차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압도하고 있는 상태다.

연합뉴스

중국산 철강 관세 인상 의지 밝힌 바이든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 사우스론을 걸어가며 취재진에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산 철강 등에 대한 관세를 3배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024.04.18 passion@yna.co.kr



이런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지지율 격차를 크게 줄였다는 여론조사가 또 나왔다.

NBC가 12~16일 1천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가상 양자 대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46%, 바이든 대통령은 44%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NBC의 1월 여론조사에서는 5%포인트를 이겼으나 이번에는 격차가 2%포인트로 줄었다.

특히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등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다자 가상대결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39%로 트럼프 전 대통령(37%)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했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13%)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표를 더 많이 흡수하고 있다는 의미다.

앞서 뉴욕타임스(NYT)의 7~11일 조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45%)이 트럼프 전 대통령(46%)을 바짝 추격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온 바 있다. NYT의 2월 말 조사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5%포인트 이기는 것으로 나왔다.

의회 전문매체 더힐의 이날 여론조사 종합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45%)은 바이든 대통령을 0.3%포인트 앞서고 있다.

solec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