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만취 상태로 택시 침 뱉고 기사 폭행…현직 경찰관 인사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택시기사 폭행…경찰청→서울청 인사발령

'엄중 경고'에도 비위 계속…노상방뇨까지

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윤지 기자 = 경찰청 소속 현직 경찰관이 술에 취해 택시 기사를 폭행한 일이 발생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만취 상태에서 택시 기사를 때린 혐의로 30대 현직 경찰관 A 씨를 붙잡았다고 2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8일 오전 1시 택시를 탔다가 내부에 침을 뱉는다는 이유로 기사와 시비가 붙었고 택시에서 내린 뒤에는 기사의 가슴을 밀치는 등 폭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청은 A 씨를 서울경찰청으로 인사 발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찰청과 경찰청 등은 지난달 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의무위반근절특별경보를 발령하고 비위 행위 경찰은 가중처벌 하겠다고 엄중 경고했다.

하지만 특별경보 종료 일주일여만인 19일 서울경찰청 기동순찰대 경위가 술에 취해 노상 방뇨하고 행인에게 고성을 지르는 등 일탈 행위가 잇따르고 있다.

immun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